'팬텀싱어 우승’ 포르테 디 콰트로, 아이돌 못지 않은 인기로 예약 판매 1위!

WEB ONLY CONTENTS/NEWS AND GEL


아이돌 음악을 넘어선 크로스오버 열풍!

<팬텀싱어> 우승팀 포르테 디 콰트로

셀프 타이틀 정규 앨범 예약 판매 인기


한국 음악시장에 크로스오버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

 

JTBC <팬텀싱어>의 초대 우승팀 포르테 디 콰트로Forte Di Quattro가 지난 17일 셀프 타이틀 정규 앨범 예약 판매를 시작해 아이돌 못지 않은 인기를 보여주고 있다.

 

오는 5월 19일 발매 예정인 포르테 디 콰트로의 첫 정규 앨범은 해외 크로스오버 유명 작곡가의 신곡과 국내·외 유명 가요, 팝 커버곡, 그리고 방송에서 보여준 경연곡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담겨있다. 이미 <팬텀싱어>를 통해 극찬을 받으며 팬덤을 형성한 포르테 디 콰트로의 첫 정규 앨범은 인터파크, 알라딘, 예스24 등 주요 사이트의 예약판매 순위(일일 판매량 기준)에서 아이유, 혁오 등 쟁쟁한 아티스트들과 함께 상위권을 차지하며 그 뜨거운 인기를 증명했다.

 

정규 앨범 커버 공개 후 야성미 넘치는 포르테 디 콰트로의 멤버들 모습에 팬들은 “심장 터질 것 같다”, “각자 혼자인 듯 무심하고 시크한 표정과 시선, 앨범 색깔을 보여주는 건가요? 궁금하고 기대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팀의 리더인 뮤지컬 배우 고훈정은 앨범 커버 공개와 함께 “상상 이상의 음원이 있을 것”이라고 밝혀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포르테 디 콰트로는 5월부터 7월까지 14개 도시에서 총 16회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6월 8일 서울 공연은 15분 만에 4000석이 모두 매진됐다.


포르테 디 콰트로는 한국판 일 디보Il Divo 프로젝트로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을 선발하는 JTBC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의 초대 우승팀으로 뮤지컬 배우 고훈정, 테너 김현수, 베이스 손태진, 가수 이벼리로 구성됐다.

 

팀명 포르테 디 콰트로는 ‘4명의 힘’, ‘사중창의 파워’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팬텀싱어>의 파이널 라운드에서 결성된 포르테 디 콰트로는 결선 1, 2차 무대에서 현장투표와 시청자투표를 통해 두 차례 모두 우승을 차지하며 초대 우승팀이 되었다. 두 번의 결선 무대에서 선보인 <Notte stellata (노테 스텔라타, 별이 빛나는 밤)>, <Odissea(오디세아)>, <베틀노래>, <Adagio(아다지오)>는 “<팬텀싱어>의 취지인 ‘천상의 하모니’에 가장 걸 맞는 팀”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포르테 디 콰트로는 2017년 팀 결성과 동시에 세계적인 음반 레이블 데카DECCA를 통해 전 세계 음반 및 음원을 발매할 예정이며, 오는 5월부터 서울, 고양, 성남, 수원, 전주, 청주, 광주, 대구, 부산, 창원 등 14개 도시에서 단독 전국투어 콘서트를 가질 계획이다.

 

자료제공 = Universal Music


WRITTEN BY
LOCOMO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