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untry Divas Strikes Back : Kacey Musgraves & Ashley Monroe

FEATURES+ARTICLES/ISSUE NO.4

글 김성환 | 사진제공 Universal Music / Warner Music


2018년 상반기에 발표된 걸작들 가운데 특히 2010년대 초반부터 확실하게 자신들의 커리어를 쌓아온 두 여성 컨트리 디바가 눈에 띈다. ‘팝과의 결합’, 또는 ‘전통의 고수’라는 각각 다른 방향에서 걸작을 내놓고 있는 두 사람의 신작들을 각각 알아보자.


Kacey Musgraves - Golden Hour (2018)



"주저함 없이 ‘2018년 최고의 컨트리 팝 앨범’이라 부르고 싶은 작품." 





Ashley Monroe - Sparrow (2018)




"그녀의 감성적 보컬과 송라이팅 매력이 전편에 깔린 앨범"



※ 로코모션 통권 4호 지면 기사의 일부입니다.




WRITTEN BY
LOCOMOTION
팝 매거진 '로코모션' 공식 웹사이트 오픈 준비중입니다.